검색

정 총리 “백신 도착 순간부터 접종까지 한 치 빈틈없이 준비”

코로나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방문…“다른 나라 백신 폐기 우려, 반면교사 삼아야”

- 작게+ 크게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21-01-13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배송, 보관, 접종, 사후관리 등 전 과정에 걸쳐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준비하고, 그 내용을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을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방문은 지난 8일 질병관리청에 설치돼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의 백신 도입 및 예방접종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정 총리는 먼저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장으로부터 추진단 구성과 운영 현황을 보고받았다.

 

정 총리는 지난해 말 정부는 국민 모두가 예방접종을 받으실 수 있는 총 56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 계약을 체결했고, 그 과정에서 계약을 맡은 질병관리청 관계자들의 노고가 많았다고 격려했다.

 

이어 이제 백신이 실제로 우리나라에 도착하기까지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치밀하게 세부 접종계획을 수립하고, 관계부처 간 협력 하에 빈틈없는 준비를 해야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미국과 유럽의 주요 국가들은 이미 접종을 시작했지만, 당초 계획에 비해 접종 속도가 늦어 많은 물량의 백신이 유통기한 만료로 폐기될 수도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면서 우리나라에서는 결코 접종이 지연되거나 백신이 폐기되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되며, 다른 나라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세밀하게 파악해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조속히 세부 접종계획을 수립하고, 1월 말 이후에 언제라도 접종이 시작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이번 달에 코로나19의 기세를 확실히 제압하고, 다음 달부터는 백신의 힘을 더해 코로나19 조기 극복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K-방역의 성패를 결정짓는다는 각오로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나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