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잘하고 있다' 71% 역대 최고치

- 작게+ 크게

최정호 기자
기사입력 2020-05-08

[나눔뉴스=최정호 기자]한국갤럽이 20205월 첫째 주(6~7) 전국 만 18세 이상 1,004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71%가 긍정 평가했고 21%는 부정 평가했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5%).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보다 7%포인트 상승, 부정률은 5%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주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이하 '20') 66%/21%, 3077%/17%, 4085%/12%, 5068%/25%, 60+ 64%/26%. 정치적 성향별로 보면 진보층의 91%, 중도층에서도 69%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보수층에서는 긍/부정률이 46%/44%로 엇비슷했다.

 

▲     © 나눔뉴스 편집국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70%를 넘은 것은 110개월 만이다(20187월 첫째 주 71%/18%, 둘째 주 69%/21%).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20186월 지방선거 직후 79%에서 9월 첫째 주 49%까지 하락했으나, 918~20일 평양 3차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급상승해 60% 선을 회복했다. 그해 추석 이후 국정감사에서 여러 부처별 문제들이 조명되고 특히 성장 둔화와 일자리 등 경제 이슈에 주의가 집중되면서 10월 중순부터 재하락, 12월 첫째 주부터 20203월 셋째 주까지 50%를 밑돌았다(평균 45%). 취임 후 긍정률 최고치는 20176월 첫째 주 84%, 최저치는 201910월 셋째 주 39%다. 

월 통합 기준으로 볼 때 2018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60대 이상, 대구·경북 지역, 무당층에서는 계속해서 대통령 직무 부정률이 긍정률을 10~40%포인트 앞섰으나, 최근 몇 주간 그 격차가 많이 줄었고 지난주부터 세 특성 모두 긍정률 우세로 반전했다.

 

▲     © 나눔뉴스 편집국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710, 자유응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이하 '코로나19') 대처'(53%), '전반적으로 잘한다'(6%),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 '복지 확대'(이상 4%), '정직함/솔직함/투명함',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관련 응답은 13주째 긍정 평가 이유 1순위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207, 자유응답)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2%),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1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9%), '코로나19 대처 미흡'(8%), '독단적/일방적/편파적'(5%), '국고/재정 낭비'(4%),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3%) 등을 지적했다.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5주 연속 경제/민생 문제가 1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국갤럽은 1988년 제13대 노태우 대통령 시절부터 동일한 질문으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를 해왔다. 역대 대통령 분기별 직무 평가 조사 시기는 당시 상황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임기 4년차 1분기 기준 수치가 대체로 취임 3년 즈음 조사 결과다. 19대 문재인 대통령은 20175월 보궐선거 익일 취임하여 당선·취임 시기가 동일하며 다른 대통령들은 12월 당선, 익년 2월 취임했다.

 

역대 대통령 취임 3년 직무 수행 긍정률은 제13대 노태우 대통령 12%(19911), 14대 김영삼 대통령 41%(19962), 15대 김대중 대통령 27%(20014), 16대 노무현 대통령 27%(20063), 17대 이명박 대통령 43%(20112), 18대 박근혜 대통령 42%(20162월 넷째 주, 데일리 제199), 19대 문재인 대통령 71%(20205월 첫째 주).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은 첫해 직무 긍정률 정점에서 점진적 하락 후 답보 상태로 취임 3년을 맞았다. 이명박 대통령은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 촛불 집회 등으로 첫해 긍정률은 낮았으나 UAE 원전 수주 등에 힘입은 2년차 상승 국면을 취임 3년 때까지 유지했고, 박근혜 대통령은 2015년 초 연말정산 논란 등으로 위기를 겪었으나 그해 8'8.25 남북 합의'로 긍정률 40%대를 회복한 상태에서 취임 3년을 맞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4.27 남북정상회담·판문점 선언 직후인 20185월 첫째 주 직무 긍정률 83%, 역대 대통령 취임 1년 시점 긍정률 최고치를 기록했다(데일리 제305). 20195월 첫째 주 긍정률은 45%로 김대중(2002249%), 이명박(2010244%) 대통령 취임 2년 시점과 비슷했다(데일리 제352). 문 대통령의 이번 취임 3년 시점 긍정률 71%는 역대 대통령 최고치다.

이 조사는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자체조사로 2020년 5월6~7<2일간> 전국 만18세 이상 휴대전화가입자 1,004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포함)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며, 응답률은 14%(총통화 7,147명 중 1,004명 응답완료)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나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