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보건의료

국제

문화/교육

나눔/봉사

지역뉴스

연예

스포츠

칼럼

공지사항 게시판

광고
상습 침수 농경지 대폭 줄인다…예산 4535억 원 투입
배수개선사업 154지구 신규 선정…배수장·배수문 등 설치
정다운 기자   |   2024.02.22 [21:58]

정부가 상습적으로 침수되는 농경지를 대폭 줄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그동안 비가 올 때마다 상습적으로 침수됐던 농경지의 농작물 피해 예방과 안전한 영농을 지원하기 위해 배수개선사업 154지구(기본조사 96·신규착수 58)를 신규로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배수개선사업은 지대가 낮거나 하천변에 위치해 상습적으로 침수 피해가 발생하기 쉬운 농경지에 배수장과 배수문을 설치하고 배수로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 배수개선사업 내용. (자료=농림축산식품부)  ©



최근 기후변화로 짧은 시간에 집중적으로 많은 비가 내려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어 배수개선 사업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극한호우로 인한 피해가 커 올해 배수개선사업 예산이 832억 원 늘어난 4535억 원으로 대폭 증액됐다.

 

농식품부는 상습적인 침수 피해로 영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154개 지구를 신규로 선정, 특히 논콩 생산 및 시설하우스 밀집지역 등 타 작물 재배지역을 우선적으로 선정함에 따라 논에서의 타 작물 재배 기반 확대 및 생산성 향상 효과가 기대된다.

 

최명철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배수장·배수로 등 침수피해 방지에 필요한 시설을 적기에 지원해 다양한 작물 재배를 통한 식량자급률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실시간 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나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