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보건의료

국제

문화/교육

나눔/봉사

지역뉴스

연예

스포츠

칼럼

공지사항 게시판

광고
설 연휴 재난상황실 24시간 유지…“재난 발생 시 신속 대응”
관계부처 및 17개 시·도 합동 ‘설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회의’ 개최
전통시장·여객선·숙박업소 등 주요 현장점검…24시간 상황관리체계 강화
정다운 기자   |   2024.02.02 [08:02]

정부가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한 범정부 대응체계를 가동해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강화한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이 안심하고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관계부처, 17개 시·도와 함께 ‘설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회의’를 1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제34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논의된 설 연휴 안전관리 대책에 대해 교통 안전관리, 화재 예방, 응급진료체계 운영 등 관계기관별 안전관리 대책을 점검했다.

 

이에 설 연휴 동안 재난상황실은 24시간 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특별교통대책본부 등을 운영하며 재난·사고 예방을 위해 전통시장·여객선·숙박업소 등 주요 현장점검도 추진할 방침이다.

 

▲ 행정안전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



먼저 행안부는 연휴 기간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각 부처 및 유관기관 재난상황실과 함께 상황정보를 공유하며 24시간 근무 체계를 유지한다.

 

지자체는 부단체장 중심의 상황관리 대응체계를 확립하고 사전에 국장급 이상을 상황실 책임자로 지정해 재난 발생 때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이에 앞서 행안부는 재난·사고 예방을 위해 지역축제와 전통시장 등 주요 현장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아울러 설 연휴 기간에 대설·한파 등으로 피해가 예상되면 선제적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범정부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교통안전과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 특별교통대책을 수립하고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대책본부를 운영한다.

 

특히 설 연휴 대규모 이동에 대비해 도로·철도·항공 분야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새로 개통된 도로와 갓길차로 운영구간 등 교통정보를 국가교통정보 앱(APP)과 누리집 등에 실시간으로 제공해 도로 혼잡을 완화한다.

 

소방청은 요양원, 사회복지시설 등 화재에 취약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연휴 전 화재안전조사를 오는 6일까지 완료하고, 소방관서 비상응소태세를 유지하는 설 연휴 대비 특별경계근무를 8일부터 13일까지 실시한다.

 

전통시장은 취약시간대 순찰을 강화하고 아파트 화재 때 대피요령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연휴 기간 진료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응급진료상황실을 운영하고 문 여는 병·의원과 약국을 지정·운영한다.

 

독거노인 등 돌봄이 필요한 노인에 대해 안전확인을 강화하고 노숙인 무료급식을 지원하고 응급잠자리 이용도 안내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발생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산란계 및 양돈농장의 방역실태를 점검한다.

 

설 연휴 전후인 8일과 13일은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지정해 농장, 축산시설과 차량 등을 일제 소독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귀성객과 낚시객 급증에 대비해 여객선, 터미널, 낚시어선에 대해 관계기관과 안전 점검을 추진한다.

 

이 밖에도 정부는 ▲숙박시설 안전관리대책 ▲가스·전기시설 안전대책 ▲산업재해 예방 및 대응 대책 ▲제수용품 등 식품 안전관리대책 ▲전통시장 안전대책 ▲산불방지대책 등 소관 분야별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이한경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정부는 편안하고 안전하게 명절의 온기를 느낄 수 있도록 연휴 기간 빈틈없는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계기관과 협조체계를 강화해 분야별 안전대책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광고

실시간 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나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