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보건의료

국제

문화/교육

나눔/봉사

지역뉴스

연예

스포츠

칼럼

공지사항 게시판

광고
성보빈 창원시의원, 창원시 공동주택 리모델링 전담부서 신설 제안
안기홍 기자   |   2024.01.25 [21:45]

[나눔뉴스=안기홍 기자] 성보빈 창원시의원(상남, 사파동)은 지난 24일 창원시에 공동주택 리모델링사업 전담 부서 설치를 제안했다. 리모델링사업의 원활한 추진으로 주거 환경을 개선해 ‘살고 싶은 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는 취지다.

 

성 의원은 이날 제13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창원시 성산구에 있는 ‘성원토월그랜드타운’ 아파트의 리모델링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성보빈 창원시의원  © 안기홍 기자



 

해당 아파트는 2022년 2월 조합을 설립했으며, 지난해 7월 도시계획심의를 신청했다. 성 의원은 “해가 바뀐 지금까지도 심의가 상정조차 되지 않았다”고 했다. 성 의원은 1994년 지어져 심각한 노후화로 주차, 협소한 보행로, 누수, 화재 안전시설 미흡 등 불편과 불안을 겪는 주민의 처지를 전하기도 했다.

 

성 의원은 “특례시 100만 인구 사수를 위해 가장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는 바로 주거환경 개선”이라며 “젊은 세대가 가장 살고 싶어 하는 곳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담 부서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경기 용인시·성남시 등에는 리모델링사업 관련 전담 부서가 있어 행정적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공동주택 리모델링사업은 재건축·재개발과 달리 기본 골조를 남기고 수평 증축 등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창원에서는 10개 아파트 단지에서 조합이나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사업 추진을 희망하고 있다.

광고

실시간 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나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