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보건의료

국제

문화/교육

나눔/봉사

지역뉴스

연예

스포츠

칼럼

공지사항 게시판

광고
[여론]尹 대통령 국정지지도,0.6%p↓ 42%…"쌍특검법 거부권 영향"
안기홍 기자   |   2024.01.11 [17:52]

[나눔뉴스=안기홍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해 40% 초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1일 발표됐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8~9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42.0%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54.8%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답한 비율은 3.1%다.

 

▲ [여론]尹 대통령 국정지지도,0.6%p↓ 42%…"쌍특검법 거부권 영향"  © 안기홍 기자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12.8%포인트(p)다.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0.6%p 하락했고, 부정평가도 0.2%p 하락했다.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잘함'이라고 대답한 비율은 서울 38.0%, '잘 못함'은 56.9%로 집계됐다. 경기·인천 '잘함' 39.4% '잘 못함' 58.4%, 대전·충청·세종 '잘함' 47.1% '잘 못함' 48.9%, 부산·울산·경남 '잘함' 56.6% '잘 못함' 42%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잘함' 47.1% '잘 못함' 49.3%, 전남·광주·전북 '잘함' 27.0% '잘 못함' 73.0%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잘함' 38.4% '잘 못함' 49.9%로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남성은 '잘함' 40.9% '잘 못함' 56.1%, 여성은 '잘함' 43.2% '잘 못함' 53.6%였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가장 극명하게 드러났다. 만 18세~29세에서 '잘함'은 35.8% '잘 못함' 60.7%였고, 30대에서는 '잘함' 38.0% '잘 못함' 57.0%였다.

 

40대는 '잘함' 30.1% '잘 못함' 66.7%, 50대는 '잘함' 37.1% '잘 못함' 62.1%로 집계됐다. 60대는 '잘함' 52.0% '잘 못함' 46.6%였고, 70대 이상은 '잘함' 63.3% '잘 못함' 30.7%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 조사 때보다 긍정이 소폭 하락한 배경에 대해 "이번 조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부산에서 피습 당한 것과 본회의 8일 만에 '쌍특검법안' 재의요구권 행사 논란이 긍정층 이탈에 영향을 끼쳐 스윙보터층인 30대와 민주당의 적극지지층인 40대, 그리고 서울과 전통적인 보수지지 텃밭인 대구에서 긍정 여론이 떨어지며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대은 대표는 "하지만 40%대 초반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은 전통적인 보수지지층인 60대와 70대 이상, 그리고 부·울·경 지역에서 지지율이 상승하며 지지율을 유지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3.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3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광고

실시간 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나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