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보건의료

국제

문화/교육

나눔/봉사

지역뉴스

연예

스포츠

칼럼

공지사항 게시판

광고
어린이 폐렴구균 신규 백신 내년 4월 도입…예방 효과 더 뛰어나
15종 폐렴구균에 효과…어린이 급성 중이염·수막염·폐렴 등 예방 기대
유상진 기자   |   2023.12.14 [14:22]

질병관리청은 내년 4월 1일부터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사업에 신규 폐렴구균 백신(박스뉴반스, PCV15)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폐렴구균(Pneumococcal Conjugate Vaccine, PCV) 백신 접종은 급성 중이염, 수막염 등의 침습성 감염 및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 2014년부터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사업으로 실시하고 있다. 예방 가능한 폐렴구균 혈청형 수에 따라 PCV10, PCV13, PCV15 백신으로 나뉜다.

 

그중 국가예방접종사업에는 PCV10, PCV13 백신을 활용해 왔고, 지난 10월에  PCV15 백신이 효과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허가를 받았다.

 

PCV15 백신은 기존 PCV13 백신에 포함된 13종의 폐렴구균에 대해서 효과를 유지하면서도 추가 예방 가능한 폐렴구균 2가지(22F, 33F)를 더 포함하고 있어, 더욱 폭넓게 어린이의 침습성 감염 및 폐렴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질병청은 전문가 자문회의 및 제9차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통해 PCV15 백신을 내년부터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사업에 도입하고 그동안 활용했던 PCV10 백신 접종은 중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년 1월부터 PCV10 백신 신규접종은 중단되고 PCV15 백신 접종은 4월 1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PCV15 백신 접종 일정은 기존 PCV 백신 접종일정과 동일하며, PCV15 백신과 PCV13 백신과는 교차접종이 가능하나 PCV10 백신과의 교차접종은 권장되지 않는다.

 

PCV10 백신에 포함된 10종의 폐렴구균은 PCV13과 PCV15 백신에 모두 포함되어 있어 PCV10 백신 접종이 중단되더라도 폐렴구균에 대한 보호효과는 동일하게 유지될 수 있다.

 

이에 따라 PCV10 백신 신규접종은 중단되나, PCV10 백신 접종 일정이 남은 경우 접종할 수 있다. PCV 백신 접종 관련 변경사항은 이달 중 지자체, 의료기관, 관련 학회 및 협회에 상세히 안내할 예정이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사업에 신규 폐렴구균 백신 도입을 통해 폐렴 등 침습성 질환으로부터 어린이 건강 보호가 증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히고 “새로운 백신 접종을 내년 4월부터 시작하는 만큼 질병청은 철저한 준비를 통해 원활한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안내드리겠다”고 말했다.

광고

실시간 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나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