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보건의료

국제

문화/교육

나눔/봉사

지역뉴스

연예

스포츠

칼럼

공지사항 게시판

광고
“4만여 명 잼버리 대원들 안전하게 즐기도록”…정부, 케이팝 공연 준비 ‘총력’
폐영식 11일 17시 30분부터 30분간…케이팝 공연은 19시부터 개최
응급의료소 4개소 설치, 구급차 10대 배치…기상청 예보관 현장 상주
정다운 기자   |   2023.08.11 [10:02]

2023 새만금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이하 세계잼버리) 대회에 참가한 4만여 명의 대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케이팝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관계부처가 총력을 기울인다.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세계잼버리 대회 폐영식 및 케이팝 슈퍼라이브 공연 관련 브리핑에서 강정원 문체부 대변인은 “관계부처, 조직위와 협력해 철저한 안전관리와 사전 대비를 하고 있다”며 공연 준비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우선, 오는 11일 대원들은 약 1000대 이상의 버스로 전담 안내요원의 안내에 따라 숙소부터 경기장까지 이동하게 된다.

 

강 대변인은 “대원들은 엄밀한 시간 계획에 따라 14시부터 17시 30분까지 순차적으로 입장하며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지 않도록 동선이 치밀하게 관리된다”고 말했다.

 

세계잼버리 대회 폐영식은 이날 17시 30분부터 30분간 진행된 이후 19시부터 2시간 동안 케이팝 슈퍼라이브 콘서트가 개최된다.

 

관람석은 객석 3만 7000석 외에 그라운드 좌석 6000석이 배치돼 총 4만 3000석이 준비된다. 기온, 숙소로의 이동 시간, 출국 일정 등을 고려해 자리 배치 및 입·퇴장이 진행된다.

 

강 대변인은 응급 의료조치와 관련, “복지부, 서울시, 마포구, 소방서 등과 협업해 현장 응급의료소 4개소를 설치하고 구급차 10대를 배치하는 등 비상 상황에 신속 대처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제6호 태풍 ‘카눈’의 북상 대비에 대해서는 “기상청 예보관이 현장에 상주하며 상황을 공유 중이고 무대를 지지하는 와이어 보강 등을 진행했다”며 “풍속에 따른 공연장의 시설 및 조치와 관련한 매뉴얼에 따라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문화체육관광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



문체부는 대원들이 쾌적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위생 측면도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이를 위해 경기장 내 이동식 화장실 30개 동을 추가 설치해 화장실 혼잡을 최소화하고 화장실 관리를 포함한 청소·미화 인력을 200명 이상 투입한다.

 

강 대변인은 “폐영식이 끝난 후 대원들이 콘서트 전에 저녁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상온 보관이 가능한 식사 패키지도 제공한다”며 “2023 스카우트 잼버리 폐영식과 케이팝 슈퍼라이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브리핑에 동석한 최훈 행안부 지방자치균형발전실장은 “인파안전 사고예방을 위해 안전요원 배치, 진출입로 보행 공간의 충분한 확보 등 질서 있는 입장과 퇴장이 이뤄지도록 면밀히 점검하고 비생 대피로의 확보 여부도 점검한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관람객들의 낙상사고를 예방하고 관람객들이 무대에 진입하는 행위 등을 막을 수 있도록 인파 관리를 위한 대책도 꼼꼼히 챙기는 한편, 현장 지휘소(CP) 운영상황도 점검해 유관기관 간 신속한 상황공유 및 대응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최 실장은 “오늘 오전 상륙한 제6호 태풍 ‘카눈’으로 강풍에 따른 무대 안전이 우려되는 바, 현장에 설치된 무대장치와 시설물 등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꼼꼼하게 점검하고 있다”며 “스프링클러 등의 작동 여부와 전기, 화재 등의 시설물 안전성도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안전 계획에 따라 우선, 행사장 내에는 각종 통로별 소방 200여명, 경찰 600여명이 배치돼 인파관리와 긴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구조구급 활동을 실시토록 한다. 행사장 외부에는 교통 통제와 인파관리를 위한 경찰이 배치된다.

 

정전에 따른 방송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발전기, 각층 분전반 등 누전 상태 등에 대한 점검이 이뤄졌으며, 화재 발생에 대비해 각 층에 소화기도 추가 비치해 취약 구간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행안부는 오는 11일 오전에도 인파관리, 안전요원 배치, 진출입로 동선 등을 재확인해 위험요인 발생을 최소화하고 주무대도 공연 전에 추가로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 실장은 “행안부는 케이팝 콘서트 행사가 한 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고 참가자 모두가 안전하게 즐기며 한국에서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점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광고

실시간 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나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