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보건의료

국제

문화/교육

나눔/봉사

지역뉴스

연예

스포츠

칼럼

공지사항 게시판

광고
윤 대통령 방미 이틀 만에 총 44억 달러 투자 유치
넷플릭스 25억 달러 이어 미국 6개 첨단기업로부터 19억 달러
윤 대통령 “한국 투자로 성공 할 수 있도록 세계 최고 환경 만들 것”
정다운 기자   |   2023.04.26 [23:26]

윤석열 대통령이 넷플릭스 CEO와 접견하며 K-콘텐츠에 대한 25억 달러 투자를 이끌어낸 데 이어 25일(현지시간) 투자신고식에 참석해 미국 첨단기업 6개 사로부터 총 19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방미 이틀 만에 총 44억 달러 투자 유치하는 세일즈외교 성과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이날 투자신고식 모두 발언에서 “한국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해 주신 미국 기업인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한국에 마음껏 투자하고 큰 성공 할 수 있도록 세계 최고 투자 환경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 대통령실 브리핑룸 화면 갈무리     ©

 

한편 미국을 국빈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우리 경제사절단과 함께 퀄컴, 보잉, IBM, GM, GE, 테슬라 등 미국 주요 기업인들과 잇따라 만나며 청정수소, 반도체, 탄소중립 등 첨단 기술동맹 강화를 위한 경제 행보에 주력했다.

 

한국에 투자를 결정한 미국 6개 사는 앞으로 청정수소, 반도체, 탄소중립 등 첨단산업과 관련된 생산시설을 국내에 건설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미 간 공급망 및 첨단기술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에너지·산업구조의 친환경 전환에도 큰 역할을 할 전망이다.

 

정부는 지자체와 협업해 투자 유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에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에어 프로덕츠 사도 이날 투자신고식에 참석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후 이어진 한-미 첨단산업 포럼에서 한국과 미국 기업인들의 협력을 다시 한번 주문했다.

 

이번 포럼은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양국 기업인들 간 산업 협력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투자·인력·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윤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한미동맹은 안보를 넘어 경제 전반에서 상호 호혜적인 성과를 창출해 온 모범적인 동맹이라고 평가하며, 이는 자유와 연대의 가치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공유하고 있는 양국 경제인 덕분이라고 치하했다.

 

아울러 핵심, 원천기술을 보유한 미국과 첨단 제조역량을 보유한 한국은 명실상부한 첨단기술 동맹임을 재확인하면서 미국 방문을 계기로 양국 기업인이 새롭고 혁신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기를 기대했다.

 

또한 한-미 간 투자를 양적으로, 질적으로 확대함으로써 프렌드 쇼어링을 통해 안정적이고 회복력 높은 공급망을 구축할 필요성도 역설했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한·미 양국이 G20, 핵심광물안보파트너십(MSP), IPEF 논의에 적극 참여하며 글로벌 경제협력 네트워크를 확대해 왔다”면서, 한국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통해 급속하게 발전한 경험을 살려 국제적 위상에 걸맞은 역할과 책임도 강화할 것을 다짐했다.

 

행사를 주최한 김병준 전경련 회장대행은 환영사에서 첨단기술 협력을 강조함과 동시에 한미동맹이 한반도를 넘어 글로벌 관점에서 더 큰 리더십을 갖기를 희망했다.

 

수잔 클락 미 상의회장도 신흥 첨단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미 간 협력을 통해 글로벌 공급망 파트너십이 구축되기를 희망했다.

 

김 회장대행은 민간 투자를 장려하기 위한 정책지원 필요성을 역설하며, 한미 양국 경제계가 합심해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이날 잇따라 열린 경제인 행사를 통해 윤 대통령은 첨단 기술동맹을 통한 한미동맹 강화전략을 제시했고, 정부 및 기업은 가시적인 협력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구체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우선 산업부는 첨단산업과 관련해 상무부와, 청정에너지 협력을 위해 에너지부와 각각 공동성명을 채택한다.

 

산업부가 주최하는 한미 산업·에너지 MOU 체결식에서 반도체·배터리 등 첨단산업과 관련해 12건의 MOU가, 청정수소·SMR 등 에너지 협력과 관련해 11건의 MOU 등 모두 23건의 MOU를 체결하는 것을 시작으로 순방 기간 동안 모두 수십 건의 기업, 기관 간 협력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특히 정부는 첨단산업 분야에 대한 양국 간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면서 적극적인 투자 유치를 통해 국내 일자리를 창출하고 우리 기업의 글로벌 도약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광고

실시간 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나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