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보건의료

국제

문화/교육

나눔/봉사

지역뉴스

연예

스포츠

칼럼

공지사항 게시판

광고
신창현 의원, 의왕시 재개발‧재건축 11개 지역 1만7000세대 공급
2021년 ‘오전가’구역 준공 시작으로 2026년 모두 마무리
최종옥 대표기자   |   2019.07.21 [17:35]

의왕시가 진행 중인 재개발재건축, 도시환경정비 등 11개 사업이 2026년까지 완료되면 4,112세대, 1만여 명의 인구가 늘어나게 된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의왕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의왕시는 현재 재개발재건축사업 9개와 도시환경정비사업 2개 등 총 11개의 도시정비사업을 추진 중이다

 

  가장 먼저 준공 예정인 곳은 오전가구역이다. 이곳은 20168월 관리처분 계획인가를 받은 후 지난해 5월 착공에 들어가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오전나구역과 내손다구역도 각각 지난해 12월과 올해 6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아 착공을 앞두고 있다

 

   ‘부곡가구역은 20174, ‘내손라구역은 지난해 2월 각각 사업시행 인가를 받아 후속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의왕시가 추진 중인 11개의 도시정비사업은 2026년까지 모두 마무리되며 이에 따른 거주인구는 기존 13,159세대(31,582)에서 17,271세대(41,451) 규모로 4,112세대, 1만여 명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신 의원은 인덕원~동탄, 월곶~판교 복선전철 사업이 확정되면서 지체됐던 재개발, 재건축 사업들이 다시 활기를 띄고 있다전철역사 위치에 관한 주민 공청회 등 '선교통 후주택' 원칙에 따라 시민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실시간 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나눔뉴스. All rights reserved.